천문뉴스:::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홈 로그인 회원가입
 
 





NGC 7009의 독특한 구조|

  • 이강민
  • |조회수 : 727
  • |추천수 : 0
  • |2017-10-07 오후 6:05:45


Credit:ESO/J. Walsh

사진1>


토성성운(the Saturn Nebula)이라 불리기도 하는 인상적인 모습의 행성상 성운 NGC 7009가 분홍색과 파란색으로 화려하게 장식하고 어둠속에서 마치 일련의 독특한 거품들이 솟아오르듯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 화려한 사진은 ESO 초대형망원경(이하 VLT)에 장착된 강력한 촬영장비인 MUSE로 촬영된 것으로서 사상 처음으로 행성상성운 내부의 먼지지도를 그려내는 연구의 일환으로 촬영된 것이다. 

성운 내의 껍데기 구조들과 헤일로 및 흥미로운 파동을 비롯한 먼지의 세부 구조를 밝혀내는 목적을 가진 이 지도는 천문학자들로 하여금 행성상성운의 독특한 형태와 대칭성이 어떻게 생겨나는지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NGC 7009는 물병자리방향으로 약 5,000 광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토성성운이라는 이름은 이 행성상성운의 독특한 외형에서 비롯된 것으로서 그 모습이 마치 고리를 두른 토성의 모습과 비슷하여 붙여진 것이다. 

그러나 사실 행성상성운은 행성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천체이다. 


NGC 7009는 원래 삶의 마지막 단계에서 적색거성으로 부풀어 올라 껍질을 벗어내기 시작한 적은 질량의 별이었다. 

이렇게 떨어져나온 물질들이 강력한 별폭풍에 쓸려나가고 그 뒤에 남겨진 별의 뜨거운 핵으로부터 뿜어져나온 자외선 복사에 의해 별 주위를 감싸는 먼지가 에너지를 얻으면서 다채로운 색깔로 밝게 빛나는 뜨거운 가스를 만들어내게 되었다. 


따라서 NGC 7009의 중앙에는 최후를 맞은 별이 자리잡고 있다. 

이 사진에도 보이는 이 별은 점점 백색왜성이 되어가는 와중에 있다.[1]


이처럼 독특한 외형의 행성상성운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이해하기 위해 ESO 제레미 월쉬(Jeremy Walsh)가 이끄는 국제천문학연구팀은 MUSE를 이용하여 NGC 7009의 먼지베일 안쪽을 들여다보았다. 


MUSE는 ESO 파라날 천문대에에 있는 4개 VLT중 하나에 장착되어 있는 장비이다. 

이 장비는 대단히 강력한 장비이다. 

이 장비는 단순히 사진만을 찍는게 아니라 대상으로부터 나오는 빛을 다양한 파장의 정보로 취합한다. 




Credit:ESO/J. Walsh

사진 2> 이 그림은 MUSE가 어떻게 NGC 7009의 모습을 3차원으로 분해 묘사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각각의 분광 데이터는 각각의 색깔로 분해된 성운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를 통해 각 픽셀은 이 성운을 구성하고 있는 화학적,물리적 속성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알려주게 된다. 

         후속 연구가 진행되는 동안 천문학자들은 마치 TV가 서로다른 진폭에 서로 다른 채널을 

         담아내듯이 각각의 다른 파장 속에 나타나는 이 성운의 다양한 모습들을 연구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MUSE를 이용하여 이 행성상성운 전역에 분포하는 가스와 먼지를 처음으로 상세한 가시광선 지도로 만들어냈다.[2]

그 결과 도출된 NGC 7009의 사진은 타원형을 띤 내부의 껍질 구조와 외곽을 두른 껍질 구조 및 헤일로를 포함한 여러 구조를 대단히 섬세하게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 행성상성운의 장축 양끝에서 뻗어나온 밝은 두 개의 안사(ansa, 라틴어로서 '손잡이'를 의미함)도 보여주고 있다. 


흥미롭게도 연구팀은 이 먼지 내에서 파동과 같은 구조를 발견했는데 이 파동구조에 대해서는 아직 완전히 이해되지 않고 있다. 


Credit:ESO/J. Walsh

사진 3>


이 행성상성운의 전역에는 먼지가 고루 퍼져 있다. 그런데 안쪽 껍대기의 테두리에서는 이 먼지의 양이 현격하게 떨어지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어 마치 이곳에서 어떤 파괴작용이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 


이와 같은 단절 양상이 가능한 몇가지 역학이 존재한다. 

이 안쪽 껍질은 기본적으로 팽창하는 충격파이다. 

따라서 이 충격파가 먼지 알갱이를 몰아내어 없애버렸을 수도 있고, 열을 만들어내면서 먼지를 기화시켜버렸을 수도 있다. 


행성상성운 내부의 가스와 먼지 지도를 그려내는 것은 낮은 질량을 가진 별들이 수명을 유지하다가 최후를 맞는데 있어 이들이 어떤 역할을 수행하는지를 이해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으며 행성상성운의 독특하면서도 복잡한 구조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이해하는데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실 MUSE의 관측 성능은 행성상성운 관측 이상의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 고감도 장비는 초기우주에서 별과 은하의 생성을 연구하는데도 이바지 하고 있으며 근거리 우주에 자리잡고 있는 은하단에서 암흑물질의 분포를 규명하는데도 사용되고 있다. 


MUSE는 또한 독수리성운에 자리잡은 창조의 기둥을 사상 처음으로 3D 입체 지도로 그려냈으며 가까이 있는 은하가 충돌하면서 만들어내는 장대한 모습을 담아내기도 했다. 



Credit:ESO, IAU and Sky & Telescope

사진 4> 이 지도는 넓은 범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희미한 별자리인 물병자리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별들 

         대부분을 담아낸 별지도이다. 

         이 별자리에는 밝은 행성상성운 NGC 7009가 위치하고 있다. 

         NGC 7009는 눈에 보이는 외형으로 인해 토성성운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작은 망원경을 이용하면 작고 밝은 원반으로 그 모습을 드러내는 이 성운을 볼 수 있다. 

         


Credit:ESO, Digitized Sky Survey 2. Acknowledgement: Davide De Martin

사진 5> DSS2가 촬영한 이 사진은 NGC 7009가 자리잡고 있는 주위 하늘의 모습을 담고 있다. 

          NGC 7009는 그 특이한 외형으로 인해 토성성운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 행성상성운이 사진의 한 가운데 밝고 푸른 원반으로 보이고 있다. 

          사진에는 또한 수많은 은하들이 희미하게 담겨 있다. 



각주 

[1] 행성상성운은 대개 짧은 수명을 갖는다. 

     NGC 7009는 팽창이 지속되면서 점점 식어가, 고작 수만년 정도만 지속되고 결국 우리 눈에 보이지 

     않게 될 것이다. 

     중심별 역시 뜨거운 백색난쟁이별로서 점점 희미해져가게 될 것이다. 


[2] 예전에 허블우주망원경이 NGC 7009를 담아낸 인상적인 사진을 제공한 적이 있다. 

   그러나 허블우주망원경의 사진은 성운 전반에 걸쳐 각지점에서 발생하는 분광 정보는 제공하지 못한다. 

     


출처 : 유럽남부천문대(European Southern Observatory) Photo Release  2017년 9월 27일자 

        http://www.eso.org/public/news/eso1731/         



번역 : 이강민 천문지도사

댓글 0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36 우리은하 미리내의 블랙홀 인근에서 일반.. photo 이강민 619 2018.09.02
35 PDS 70b : 이제 막 탄생하고 있는 외계행.. photo 이강민 473 2018.08.25
34 속도가 증가하고 있는 호무아무아(`Oumua.. photo 이강민 517 2018.07.10
33 외부은하를 이용하여 일반상대성이론을 검.. photo 이강민 515 2018.07.05
32 SPHERE가 촬영한 다양한 원시행성원반들 photo 이강민 489 2018.06.09
31 빛에 휩싸여 있는 죽은 별 photo 이강민 706 2018.04.13
30 LS1 : 중력렌즈현상을 이용하여 가장 멀리.. photo 이강민 588 2018.04.11
29 NGC 1052-DF2 : 암흑물질이 존재하지 않는.. photo 이강민 713 2018.04.11
28 Arp 256 : 은하충돌이 만들어낸 독특한 은.. photo 이강민 516 2018.04.09
27 프록시마 b의 생명체 거주 가능성은 높지.. photo 이강민 1097 2018.04.07
26 오리온 성운 내부에 뒤얽혀 있는 먼지기둥 photo 이강민 595 2018.04.05
25 ESO의 망원경들이 중력파를 만들어낸 천체.. photo 이강민 952 2017.10.19
24 GW170817 : 사상최초로 중력파로부터 빛을.. photo 이강민 849 2017.10.18
23 ALMA와 로제타호가 우주에서 프레온-40을.. photo 이강민 718 2017.10.10
22 NGC 4490 : 폭발적으로 별들이 탄생하고 .. photo 이강민 647 2017.10.08
NGC 7009의 독특한 구조 photo 이강민 727 2017.10.07
20 C/2017 K2 PANSTARRS (K2) : 가장 먼거리.. photo 이강민 680 2017.10.07
19 TRAPPIST-1의 행성들이 물을 가지고 있을.. photo 이강민 862 2017.09.04
18 가장 상세하게 촬영된 안타레스의 표면과.. photo 이강민 857 2017.08.24
17 이웃 별 "프록시마 센타우리"의 생명 가능.. 조영우 1658 2016.08.26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