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홈 로그인 회원가입
 
  - 정회원 등록
  - 등록 관련 문의
 
 





숫자로 하늘보기 Ch 1. Introduction|

  • 김영수
  • |조회수 : 2597
  • |추천수 : 0
  • |2016-05-09 오후 9:13:25

숫자로 하늘보기

Ch. 1 Introduction

 우리는 강연을 나갈 때나 아니면 어쩌다 관측지에서 만난 초심자들에게, “아마추어 천문인이다.”라고 말을 하곤 한다.(필자만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다.)

 여기서 잠깐, 아마 대부분의 우리 별지기 여러분은 “아마추어 천문인 또는 아마추어 천문학자가 하는 일은 뭘까?” 라고 진지하게 고민해본 적이 없을 것이다.

 그저 우리는 밤하늘을 사랑하고, 아름다운 하늘에 매료되어 감상하고 기록하는 것을 즐길 뿐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아마추어 천문학과 학문적인 천문학이 분리된 것은 그저 3~4세기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즉 불과 400여 년 전만 해도 천문학적으로 새로운 연구결과를 만들어 낸 사람들은, 우리와 같은 밤하늘에 매료된 일반인 이었던 것이다!


 그럼 여기서 또 의문을 가져본다.

 “그럼 왜 진짜(?) 천문학과 아마추어 천문학이 분리된 것일까?”

 이유는 생각보다 간단하다.

 “사용되는 수학이 너무나 어려워서”,

 “혼자서는 연구할 수 없을 정도로 거대한 연구가 되어버려서”,

 “개인이 사용하는 작은 크기의 망원경으로 먼 우주까지 바라볼 수 없어서”

  ......


 이 외에도 수많은 이유가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이제 와서 천문학과를 들어갈 수도, 또 들어갈 필요도 없다. 우리는 밤하늘을 즐기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대안으로 물리학과에 진학하는 방법도 있다. 안됩니다 돌아가세요!!)


 이 글은 대상의 사진을 찍고, 필기하거나 그림으로 기록하고 하는 것에 만족하지 못하고, 뭔가 더 해보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 자신의 관측기록을 가지고 더 의미 있는 것을 만들고 싶은 우리 별지기님들을 위한 글이다.


말 그대로 천문학자 흉내를 내보는 것이다. 쌍성의 밝기 변화를 구해보고, 태양 흑점 위치로 태양의 위도별 자전주기도 구해보고, 요즘 남중하는 행성들이 다음에는 언제 남중할지 같은 소위 비교적 간단한 것들을 직접 계산해보는 것이다!

 

 이런 반응을 보일 수도 있겠다.

 “그런 것들을 내가 어떻게 해? 수학이랑 과학은 고등학교 때 접었다고!!!”

 걱정하지 마시라, 우리에게는 계산기와 컴퓨터가 있지 않은가??

 이 글에서는 수식에 대한 유도는 하겠지만, 이 수식유도는 나중에 여러분들이 강의할 때 활용하시라고 적어두는 것이지 절대 여러분을 괴롭히는 용도가 아님을 알린다.

(강의 자료 만들 때 수식 조금 넣어 놓으면 학생들 앞에서 강사로서 좀 더 ‘있어보이지’ 않겠는가? 이런 것은 아니지만...)

 수식은 최소화하되, 계산은 간단한 사칙연산이 아닌 이상은 전부 계산기와 엑셀로 수행될 것이다.

 여러분은 그저 책상위에 관측 기록을 한 종이와, 컴퓨터에 저장된 관측 사진들, 그리고 작은 계산기와 엑셀 프로그램만 준비하시면 된다. 그리고 이 글을 잘 읽어보시고 따라만 하시면 된다!!


Ch 1. Introduction(오늘의 글)

Ch 2. 흑점을 이용한 태양의 자전주기 구하기

Ch 3. 사진으로 별의 광도와 거리와 등급 계산하기

Ch 4. 월면 지형과 달의 칭동 계산하기

Ch 5. 변광성의 광도-질량 관계

Ch 6. 행성의 회합주기

Ch 7. 허블의 법칙(은하의 적색편이)

Ch 8. 우주론

 이 글은 앞으로 아래와 같이 구성될 예정이다.

 

 내용이 좀 많아 보인다... 필자도 그렇게 느낀다...

 과연 내가 학업을 지속하면서 저 글을 다 연재할 수 있을 것인가...하고 살짝 연막을 뿌려 두고자 한다.

 어디까지나 사진과 안시에 국한되어있는 우리의 활동 범위를 조금 더 넓혀보고자 하는 것이니, 진행하다가 조금 문제가 있거나, 너무 어려운 이야기가 나온다면 살짝 내용을 수정해서 진행하고자 한다.

 오늘은 첫 시간이니 이정도로 글을 끝내야 할 것 같다. 첫 시간에는 원래 두근거림만 남아야 하는데, 과연 여러분이 이 내용의 두근거리실지 나도 잘 모르겠다.(사실 본인도 저런 것들 계산하려고 하면 머리가 아프다.ㅠㅠ)

 그럼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천문학자처럼 숫자를 이용해 밤하늘을 즐겨보자!!


 Reference

- Amateur_astronomy,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Amateur_astronomy

- Michael K. Gainer(2006), Real Astronomy with Small Telescope, Springer-Verlag London.



 **알립니다**

 강의교재를 작성하는 느낌으로 하다 보니 평어체로 작성한 점에 회원 여러분들에게 양해를 구합니다.

 이 글은 매 월 둘째 주 월요일에 연재됩니다.

 내용에 대한 Feedback과 기타 이런저런 문의사항, 또는 참고사항은 아래 연락처로 연락 바랍니다.

 Larry.Kim0317@gmail.com

 김 영 수 / Young Soo, Kim

 Dept. of Physics, Chung-Ang Unviersity


댓글 0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72 천문연후원과 아마추어천문학회가 함계한.. [1] 박미경 2077 2016.06.24
71 별과 우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상력은.. [2] photo 박솔 2703 2016.06.20
70 Heavens Above로 ISS 관측하는 방법 [1] photo 김지훈 2263 2016.06.14
69 숫자로 하늘보기 Ch 3. 사진으로 별의 광.. [5] photo 김영수 4959 2016.06.13
68 별툰 - 숫자를 보여줄게 박상구 2676 2016.06.04
67 패션 오브 별지기 photo 이강민 2031 2016.06.02
66 6월의 별여행 - 지식의 정수 photo 이강민 2641 2016.05.27
65 최고의 수업 - 2016년 서울지부 3급 18기.. [2] photo 이강민 2335 2016.05.22
64 별과 우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상상력은.. [2] 박솔 2500 2016.05.17
63 숫자로 하늘보기 Ch. 2 흑점을 이용한 태.. photo 김영수 3878 2016.05.09
숫자로 하늘보기 Ch 1. Introduction 김영수 2597 2016.05.09
61 별지기 가족들 [2] photo 이강민 2080 2016.05.05
60 5월의 별여행  - 그 여인들과 그 남자의 .. [3] photo 이강민 2980 2016.04.28
59 별지기에게 봄이란? [6] photo 이강민 2119 2016.04.07
58 별을 본다는 것 - 서울지부 3급 18기 연수.. [2] photo 이강민 2284 2016.04.03
57 메시에 13의 미스테리 김민회 2464 2016.04.01
56 4월의 별여행 - 파괴의 흔적과 창조의 흔적 photo 이강민 2458 2016.03.31
55 메시에 마라톤의 강적들 photo 이강민 2366 2016.03.03
54 2016년 서울지부 3급 천문지도자 연수생 .. file photo 조용현 2065 2016.03.01
53 메시에의 생애 file 김민회 2092 2016.02.29
개인정보취급방침